SH 사장 재도전 나선 김헌동, 이번엔 성공할까

그가 다시 도전에 나선다. 이번에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후보에 응모했다.김헌동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 그는 이미 지난달 고배를 마신 바 있다. 공사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 면접 과정에서 시의회 추천 면접위원들로부터 낙제에 가까운 점수를 얻었다. 임추위에서 추천한 사장… 기사 더보기

영국 택시 ‘블랙캡’, 어쩌다 제주도에 왔지?

영국 런던의 명물 ‘블랙캡’이 제주도에서 ‘택시’ 표시를 달고 있고,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전기자동차인 ‘아이오닉5’를 타고 서귀포 바닷가를 한 바퀴 돌아볼 수도 있었다.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8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만난 풍경이었다.코로나19로 인해 완성차 업체가 차량을 출품… 기사 더보기

울산시민 최대 추석화두 “백화점 부지에 왜 오피스텔 건립하나”

이번 추석 울산시민들의 차례상 화두 중 하나는 대기업이 중구혁신도시 내 백화점 부지에 대규모 오피스텔을 건설하려는 데 대한 반대 여론이 될 전망이다.(주)신세계는 지난 2013년 울산 중구 우정혁신도시에 백화점을 건립하기로 약속하고 특별계획구역 2만4332㎡을 매입했다. 울산광역시 중 유일하게 공단과 바다가 없어… 기사 더보기

성골, 진골, 육두품… 돈 써도 왜 와닿지 않을까

추석과 함께 2021년 하반기가 점차 저물어가지만 코로나19 사태가 끝이 보이질 않는 오늘이다. 최근 정부 당국에서 소득 하위 88% 국민을 대상으로 5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하면서 후폭풍이 거세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17일 오후 6시 기준 약 30만건에 달하는 이의 신청이 제기됐다. 앞으로도 이런 목소리는 앞으로 계… 기사 더보기

창사 후 최대 위기 카카오… ‘상생안’ 부정여론 바꿀 수 있을까

혁신 기업의 아이콘이었던 카카오가 독점·갑질 기업의 오명을 쓰고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다.카카오T의 수수료 인상 논란 이후, 시민사회와 관련 업계에서는 연일 카카오의 골목상권 진출을 비판하는 성명서를 내고 있다. 정부·여당의 칼끝도 카카오를 정조준한 상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공정… 기사 더보기

누구나집 월세, 중산층 소득으로도 버겁다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누구나집’ 예상 월세가 중산층 소득으로 감당하기 어려울 것으로 분석됐다.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고한 지침서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소득 3분위 중산층의 경우 매달 소득의 30%를 월세로 부담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2분위 계층은 월세가 소득의 절반에 육박했고… 기사 더보기

OECD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 3.8%→4.0%…물가상승률 2.2%

올해 세계 성장 전망은 0.1%p 하향…미국·일본 등 낮춰(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김다혜 기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넉 달 만에 4%대로 상향 조정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을 고려해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과 전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내린 가운데… 기사 더보기

무섭게 뛰는 은행 대출금리…2주만에 0.2∼0.3%p ‘껑충’

(서울=연합뉴스) 은행팀 = 주요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 불과 2주 만에 0.3%포인트(p) 안팎이나 뛰는 등 대출금리 상승 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은행이 대출금리의 기준으로 삼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같은 지표금리가 오르는 데다, 정부로부터 가계대출 규제 압박을 받는 은행들이 가산·우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