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 부동산법인 만들어 수도권 200억대 투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부동산 개발회사 법인 5곳을 설립해, 경기 광명과 시흥, 성남 등지에서 200억원이 넘는 규모의 투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남부경찰청이 제출한 ‘LH 투기 의혹 관련 현황’에 따르면, LH 전‧현직 직원들이 직접 지분을 갖거나,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