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실트론 사익편취 사건’ 직접 소명 나선 까닭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5일 오전 공정거래위원회 전원회의에 직접 출석했다. SK가 반도체 웨이퍼 제조사인 ‘실트론’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최 회장에게 지분을 인수할 기회를 제공했다는 의혹의 ‘SK실트론 사익편취 사건’에 대해 소명하기 위해서다.최 회장은 이날 오전 9시49분께 세종시에 위치한 공정위 청사에 도착했다.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