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가르치려 드냐”… FIU로 튄 ‘대장동 게이트’ 불똥

“받은 사람은 확인해 주는데 준 사람이 확인해줄 수 없다? 그게 뭡니까?”대장동 게이트의 불똥이 6일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 튀었다. 언론 보도를 통해 FIU가 지난 4월 대장동 게이트의 핵심인 자산관리사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내역을 파악하고 경찰에 통보했다고 알려진 가운데, 김정각 FIU 원장이 특정금융정보이용법…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