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을 속일 시간

사기꾼을

사기꾼을 속일 시간

2018년 이후 왕국에서 구조된 동포 54명처럼 4명은 페이스북과 위챗과 같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연락하는 신디케이트가 제공하는 고임금과 수많은 혜택을 제공하는 수익성 있는 직업에 매료되어 캄보디아에 왔습니다.

그들은 힘들게 진리를 배웠습니다.

사기꾼을 속일 시간
토요일에 캄보디아에서 신디케이트에 의해 사기를 당한 29세에서 41세 사이의 말레이시아 남성 4명이 무사히 귀국했습니다.

부킷 아만 범죄수사국(CID) 부국장 후세인 오마르 칸(Hussein Omar Khan)은 토요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그들(말레이시아인)이 캄보디아에 도착했을 때 상황은 약속한 것과 달랐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은 자신이 속았다는 것을 깨달았지만 말레이시아로 돌아갈 수 없었습니다.”

후세인은 강요된 일을 거부하려 할 때 위협을 받고 신체적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도 있다고 말했다.

“아직도 캄보디아에 남아 당국에 억류되어 있는 말레이시아인이 5명 더 있습니다. 말레이시아로 돌아가려면 법적 문서화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캄보디아에서 말레이시아인들이 그러한 신디케이트와 결탁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방식의 사기는 확실히 캄보디아에서 새로운 시나리오가 아닙니다.

사기꾼을

올해 초부터,
크메르 타임즈는 중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피해자와 관련된 수많은 사례에 대한 보고서와 조사를 통해 직업 사기를 강조해 왔습니다.
이러한 사례의 대부분은 해안 도시 시아누크빌에서 발생했습니다.
하지만 두 사람이 ‘늑대를 울었다’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면서 이야기는 절정에 달했다.

한 중국인은 자신이 고용 사기의 희생자이며 캄보디아로 유인되어 6개월 동안 반복적으로 강제로 피를 뽑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토토사이트 이는 그와 그의 동포들이 불법 이민 혐의를 피하기 위해 고안한 거짓말이었습니다.

캄보디아 경찰은 순진한 거짓말을 꿰뚫어 보았고 중국인과 그의 동포들은 현재 왕국에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두 번째는 25세 여성인 아리야 콤크라톡으로 3월 9일 태국 경찰에 중국 갱단에 의해 불법 콜센터에서 일하기 위해 캄보디아 프레아 시아누크 지방으로 유인되었다고 신고했습니다.

이 갱단은 여러 차례 그녀의 혈액을 추출했으며 장기를 적출하기 전에 그녀는 탈출하여 포이펫에 있는 병원에 입원했다고 그녀는 주장했습니다.
Arreya의 이야기는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뉴스였지만 Khmer Times의 조사는 그녀의 이야기에서 수많은 구멍을 발견했습니다.

가장 큰 구멍은 그녀가 포이펫에 있는 병원에 입원했거나 치료를 받았다는 기록이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이후 아리야는 자신이 이야기를 날조했다고 경찰에 자백했고, 사깨오 지방법원에서 가석방 없이 징역 6개월을 선고받았다.more news

그러나 이러한 사례는 특히 Covid-19의 영향이 약해지기 시작하고 캄보디아가 재개방을 시작한 이후 온라인 도박 및 직업 사기에서 인신 매매 및 납치에 이르기까지 범죄가 증가하고 모든 국적의 사람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을 반영합니다. .